하늘빛 블로그

생각하라! 질러라! 삽질하라!

아이폰4 살생부

아이폰4 살생부와 나의 기억

지금도 모 커뮤니티에서는 심심하면 한 번씩 ‘아이폰4 살생부’라는 짤방이 올라오곤 합니다. 그 커뮤니티 뿐만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하도 퍼 날라서 아마 웬만한 분들이라면 한 번쯤은 보셨을 겁니다.

아이폰4 살생부
누르면 커집니다.

바로 이 캡쳐인데, 하나같이 중국산 아니냐, 나의 애플이 이럴 리가 없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아이폰3GS에서 아이폰4로 넘어가는 과정은 아이폰의 역사를 통틀어 디자인의 변화가 가장 컸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때까지의 둥글둥글한 후면 디자인에서 납작한 뒷판으로 바뀌었으며, 뒷면 재질도 강화유리를 적용하였습니다. 따라서 유출된 사진이 신형 아이폰의 디자인이 맞다고 확신할 수 없었던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시점에서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나 간다’라는 옛말을 되새기지 못했던 사람들은 루머를 부정하는 수준을 넘어서 ‘중국산 짝퉁’ 운운하며 디자인을 폄하하기에 이르렀고, 결국 이런 식으로 두고두고 웃음거리가 되어버렸습니다.

저 역시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아직 스티브 잡스가 건재하던 무렵, 여전히 검은 폴라 티에 청바지 차림으로 프레젠테이션에 나와서 서류봉투에서 혁신적인 두께의 맥북 에어를 꺼내는 퍼포먼스를 펼쳤을 때였습니다. 그 때, 저는 바로 아이폰과 맥북 에어 사이에 뭔가가 나올 것이고, 그것은 크기나 용도로 보아 태블릿의 형태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그래서 그러한 생각을 주위에 이야기했는데, 반응은 부정적이었습니다. 당시에는 아이패드와 완전히 동일한 개념의 태블릿은 존재하지 않았고, 그와 비슷한 것이라면 조금 작은 PDA나 UMPC와 같은 것들이 있었을 뿐이었습니다. PDA는 윈도 CE라는 소형기기용 운영체제를 사용했고, UMPC는 윈도 XP나 비스타를 탑재했지만, 태블릿으로서 기능하기에는 성능이나 편의성 측면에서 크게 모자라는 녀석이었습니다. 그런 녀석들 천지였던 상황에서 오늘날과 같은 태블릿을 생각하는 것은 쉽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이렇게 등장한 아이패드가 대 히트를 쳐서 태블릿 시장의 판도를 완전히 바꾸어 놓았을 무렵, 애플은 후속타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주지하다시피 아이패드 미니를 출시하여 히트시킨 것이었습니다. 저도 아이패드 미니의 출시만큼은 미처 예상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아이패드와 크기와 용도가 겹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일부러 아이폰의 사이즈도 늘리지 않고 있던주1 애플이 과연 사이즈를 줄인 태블릿을 내놓을까 싶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것을 크게 비웃거나 비꼬지는 않았습니다. 이것이 현명한 선택이었다는 건 그리 오래지 않아 증명되었습니다. 아이패드 미니는 불티나게 팔려나가며 각종 경품의 단골손님이 되었으니 말입니다. 이때 말 한마디 잘못 했더라면, 저도 또 다른 살생부에 이름이 올라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추신:아이패드 미니가 다른 제품들의 영역을 침범한다는 생각은 저만 했던 것이 아니었던 모양입니다. 애플에서도 그렇게 생각했던 모양인지, 아이폰의 크기를 키우면서 전보다 더욱 어정쩡해진 미니의 위상을 재조정하려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당장 단종까진 생각하지 않더라도, 주력 라인업(아이폰 6+, 아이패드 에어 2)과는 스펙에서 차이를 두려고 하니 말입니다주2.

각주:

  1. 아이폰6와 6+의 출시로 옛말이 되었지만 말입니다.
  2. 미니 2에서 미니 3로 넘어가면서 CPU나 GPU같은 핵심사양의 변화가 없었습니다.

CC BY-NC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 4.0 International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