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빛 블로그

생각하라! 질러라! 삽질하라!

스타레소 전체모습

휴대용 에스프레소 머신 스타레소(STARESSO) 개봉기

에스프레소는 분쇄 커피에 고온 고압의 물을 투과시켜 추출하는 방식의 커피입니다. 현대의 에스프레소 머신은 보일러(혹은 써모 블럭)와 가압 펌프를 이용하는데, 이 방식 말고도 어떤 방식으로든 뜨거운 물과 압력만 확보할 수 있다면 에스프레소를 추출할 수 있습니다. 레버를 당기는 힘으로 압력을 가하는 수동식 머신도 있고, 이것을 극단적으로 단순화시킨 ROK라는 제품도 있습니다. 아니면 초기의 에스프레소 머신과 마찬가지로 증기압을 이용해 추출하는 방식도 있습니다. 이것을 극단적으로 단순화시킨(가압용 보일러로 추출용 열수까지 공급하는 방식입니다.) 모카포트도 있고, 압력 발생용 보일러와 추출용 열수를 공급하는 보일러가 분리된 바끼같은 스토브탑 에스프레소 머신도 있습니다.

그래서 에스프레소 머신처럼 강한 압력으로 추출할 수는 없지만, 뜨거운 물을 붓고 사람의 힘으로 압력을 가해서 추출하는 간단한 제품도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요새 꽤 인기 있는 에어로프레스가 있습니다. 주사기를 크게 만든 듯한 디자인으로, 분쇄 커피와 뜨거운 물을 붓고 그대로 눌러서 내리는 방식입니다. 분쇄도를 곱게 하거나 필터를 여러 장 쓰는 방식으로 추출 압력을 높일 수 있지만, 순전히 팔힘만으로 한 번에 눌러서 추출하는 에어로프레스의 특성상 그 정도로 진하게 내리려면 힘이 많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본체인 실린더가 한 부피 하는 물건인 만큼 아무리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고 전용 파우치를 판매한다 하더라도 휴대성이 조금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그래서 몇몇 핸드밀의 경우에는 에어로프레스에 쏙 들어가는 걸 장점으로 내세우기도 합니다.) 이렇기 때문에 에어로프레스는 다양한 변수를 적용하여 추출할 수 있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본격적인 휴대용 에스프레소 추출도구로 쓰기에는 조금 부족합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바깥에 들고 다니면서 간단하게 에스프레소를 마실 수 있는 도구들이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쪽 분야에서 제일 유명한 제품이 바로 핸드프레소인데, 수동 펌프를 이용해서 압력을 채워넣는 방식입니다. 일정한 압력으로 추출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지만, 다른 휴대용 에스프레소 추출도구들에 비하면 상당히 비싼 점이 단점입니다.(펌프질이 힘든 사람들을 위해 편리함과 가격을 같이 올린 자동 버전도 있습니다.) 그리고 펌프를 계속 눌러서 추출될 때까지 압력을 가하는 방식의 미니프레소, 스타레소 등의 제품이 있습니다.

예산을 10만원 정도로 잡아 놓은 상황에서 핸드프레소를 중고로 사기엔 좀 그렇고 에어로프레스 역시 위에 언급한 단점에 눈에 들어와서 단념했습니다. 그리고 눈에 띈 제품이 미니프레소와 스타레소였습니다. 계속 둘 중에서 고민하다가 좀 더 튼튼해 보이는 스타레소로 결정했습니다.

 

스타레소 박스
스타레소 박스

포장 따위엔 돈을 들이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보여주는 요즘 중국산 제품들과는 다르게 꽤 튼튼하고 보기 좋은 박스에 담겨 있습니다. 안에 유리컵이 두 개나 들어가는 만큼 처음에 받아봤을 때 꽤 묵직하게 느껴졌습니다.

 

스타레소 전체모습
스타레소 전체모습

제품의 전체 모습입니다. 지금 당장은 정식 수입품 중에서 검은색 이외의 색상은 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4월쯤에 핑크같은 색상도 추가로 들여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펌프
로고가 음각된 금속 재질의 펌프 손잡이

윗뚜껑 부분은 제품의 핵심인 펌프입니다. 저 금속 부분을 살짝 돌려주면 일정 각도에서 펌프의 복원용 스프링의 탄성에 의해 자동으로 튀어나옵니다.

 

펌프의 안쪽 모습
펌프의 안쪽 모습. 거품기로도 이용할 수 있다

펌프는 막대 끝의 옆구리에 있는 물구멍으로 빨아들인 물을 막대 끝부분의 구멍으로 뿜어내는 식으로 작동합니다. 사이에 있는 링 모양의 패킹이 압력이 새는 것을 막아줍니다.

 

물통 내부
물통 내부

뜨거운 물을 담는 부위는 투명한 재질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본사 홈페이지에서는 PCTG 소재를 썼다고 하는데, 요즘 유행하는 트라이탄을 말하는 것 같습니다. 물통부분이 두껍고 단단한 게 뜨거운 물을 부어도 변형되지 않을만큼 튼튼해보이기는 합니다.

본체 하단 사진
본체 하단 사진

이 부분은 사이즈만 조금 작다 뿐이지 모카포트에 달린 필터플레이트와 가스켓과 꼭 닮았습니다. 물론 모카포트용은 추출된 커피에 미분이 들어가지 않도록 걸러주는 역할이고,  여기에 달린 건 뜨거운 물이 커피에 골고루 닿게 하고 미분이 물통으로 역류하는 걸 막아주는 역할이지만 말입니다.

 

바스켓
스테인리스 재질의 바스켓

바스켓 바닥에는 와플처럼 생긴 플라스틱 부품이 들어 있는데, 그 주변을 고무패킹으로 둘러싸서 압력이 새어나가지 못하게 되어 있습니다. 미리 캡슐의 바닥 부분에 뚫어놓은 구멍으로 고압의 물이 들어가면 캡슐의 은박 부분이 저 와플같은 돌기에 밀착되어 구멍이 송송 뚫리면서 추출됩니다. 캡슐을 주로 이용한다면 상당히 중요한 부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용 유리컵
전용 유리컵

기존 스타레소는 추출된 커피를 받는 부분이 플라스틱 재질이었는데, 새로 나온 SP-200에서는 이 부분을 분리할 수 있는 유리컵으로 대체했습니다. 추출시에 흔들리지 말라고 플라스틱 부품으로 위아래를 고정시킨 후에 그 위에 본체를 끼워넣고 추출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잔의 크기는 일반적인 데미타스(에스프레소 잔)보다는 훨씬 큽니다. 아마도 밖에서 바로 아메리카노나 카페라떼를 즐길 수 있도록 여유있게 만든 것 같습니다. 유리 재질이고 제품 자체가 휴대용 컨셉이니만큼 깨질 것에 대비하여 기본 구성품에 예비용 유리컵이 하나 더 들어가 있습니다.

 

펌프의 안쪽 모습
펌프의 안쪽 모습. 거품기로도 이용할 수 있다.
스쿱
스쿱

탬퍼 비스무리하게 분쇄 원두의 수평을 맞춰주는 용도로 쓰라고 하는데, 그렇게 쓰기엔 지름이 바스켓보다 미묘하게 작습니다. 그래도 분쇄 원두를 퍼서 대충 손가락으로 쓸어주고 그대로 바스켓에 겹친 후에 엎어버리면 바로 담을 수 있으니 바깥에서 쓰기엔 유용할 것 같습니다.

 

가스켓 부위 조립 순서
가스켓 부위 조립 순서

청소를 위해 분해했다 다시 조립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는데, 바로 중간의 이 부품의 방향 및 순서입니다. 반드시 이 상태로 본체와 결합해야지 저 모자같은 금속 부품이 반대로 끼워지게 되면 고장날 수 있다고 합니다.

 

청소솔
마녀 빗자루보다 더 쓸모가 많은 청소솔

이 플라스틱 쪼가리는 만능입니다. 구석구석 낀 커피 찌꺼기를 제거하고 바스켓 아래쪽 구멍으로 찔러 넣어 플라스틱 부분을 분해하고 커피 캡슐의 바닥에 구멍을 내는 데 쓰입니다.

 

펌프 패킹
펌프 패킹

펌프 끝에 달리는 링 모양의 패킹도 여분으로 들어 있습니다. 이게 없으면 그냥 무거운 플라스틱 드리퍼나 다름없기 때문에 압력이 새면 꼭 교체해줘야 합니다.

 

휴대용 가방
휴대용 가방

제품을 들고다닐 수 있게 해주는 가방입니다. 경쟁 제품인 미니프레소의 네오프렌 소재 전용 케이스에 비하면 뭔가 없어보이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물론 5천원짜리와 3만원 가까이 하는 걸 똑같이 놓고 비교할 순 없긴 합니다. 그래도 옵션으로 5천원에 파는 물건이라고 보기에도 좀 그런 퀄리티는 약간 실망스럽습니다. 그나마 보조 주머니가 있어서 원두나 스쿱같은 걸 넣고 다닐 수 있어서 편리하긴 할 것 같습니다.

 

 

첫 번째 추출
첫 번째 추출

내부를 세척한다는 느낌으로 같이 배송된 분쇄커피를 넣고 내렸는데, 모양은 꽤 그럴싸합니다. 크레마도 둥둥 떠 있습니다. 아직 몇 번 마시지 못했고, 기존에 사용하던 모카포트와 같은 원두로 추출해서 비교해야 하기 때문에 맛이나 크레마의 느낌 등의 주관적 요소의 평가는 나중으로 미루고자 합니다.

 

CC BY-NC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 4.0 International License.